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의 박한별이 자신이 연기를 못하는 이유를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얍(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사냥에 성공한 물고기를 손질하는 류담과 박한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류담은 “처음에 네가 정글에 온다고 했을 때 걱정을 했다”며 박한별에게 말을 걸었다. 이에 박한별은 “안 무서운 척, 잘하는 척 해야하나 고민했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이어 박한별은 “사실 내가 안 무서워하는 척, 잘하는 척 같은 걸 잘 못한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했다. 하지만 이어 “그래서 연기를 못한다”며 깜짝 고백을 해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제공. SBS ‘정글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