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유해진이 여유로운 산책을 즐겼다.

26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유해진이 정선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유해진은 다른 사람들이 점심 준비를 하는 동안 한가로히 자연을 즐겼다. 그는 계곡으로 향해 물에 손도 담가보고, 손박수를 치는 등 행동을 했다. 유해진은 “여긴 다 낮술 장소야”라며 여유를 즐겼다.

산책을 다녀온 유해진은 “들볶는 사람이 없어서 여유롭다”며 “만재도는 스파르타식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여유있는 분위기 좋은 것 같다”이라고 덧붙였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