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영 인스타그램
정인영 인스타그램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정인영 KBSN 아나운서가 시구소감을 전했다.

26일 정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이 되고 싶었습니다.jpg 사랑하는 아빠가 찍어준 사진 공이 어디 있는지는 찾지 않기로 해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정인영이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는 장면이 찍혀있다. 같은날 정인영은 인천광역시 남구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공을 바닥으로 패대기치는 듯한 시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정인영은 회사인 KBSN 이름이 새겨진 글러브와 공이 담긴 사진과 함께 “회사를 글러브와 가슴에 품고 한 시구였는데…공에 남은 패대기의 흔적. 흑흑 그래도 오랜만에 맥주 마시며 편히 보는 야구. 무척이나 즐겁구나”라는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정인영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