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뮤직뱅크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다비치가 애절한 무대를 꾸몄다.

26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는 다비치가 ‘또 운다 또’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다비치는 흰색과 파란색으로 대비되는 원피스를 입고 여성미를 뽐냈다. 강민경과 이해리의 애절한 목소리로 심금을 울렸다.

‘또 운다 또’는 남이 아닌 스스로에게 읊조리는 이야기다. 사랑하는 사람의 헤어지잔 말에 미처 전하지 못한 진심과 눈물과 이별을 의인화 해 절절히 표현하는 강민경과 이해리의 보컬이 곡의 후반부로 갈수록 고조되며 청자의 감성을 자극한다. 국내 역대급 히트 발라드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를 프로듀싱하며 새로운 발라드 트렌드를 만들어 낸 Wonderkid와 Luvan의 프로듀싱도 빛을 발한다.

이날 ‘뮤직뱅크’에는 샤이니, 씨스타, 틴탑, AOA, 종현, 포미닛, 니엘, 정용화, 방탄소년단, 김성규, 에이핑크, 빅스, 민아, 다비치, 매드 클라운, 레드벨벳, 자이언티&크러쉬, 크러쉬, EXID 이 출연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KBS2 ‘뮤직뱅크’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