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셰프
최현석 셰프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강레오 셰프의 인터뷰로 관심을 모은 최현석 셰프가 인터뷰를 통해 강 셰프의 발언을 예견한 듯한 내용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최현석 셰프는 최근 월간지 맥심 팜므(MAXIM FEMME)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요리 철학에 대해 들려주었다. 최현석은 “요리사의 필드가 단순히 주방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잡지 촬영이나 방송 역시 보람있는 비즈니스이자 주방과 연결된 필드라고 생각한다”며, 현재 본인의 활동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그는 “내가 출연하는 방송이 대부분 예능이니까 당연히 재미있어야 하지 않나? 그러려면 요리사도 웃겨야 한다. 상황에 맞춰 행동하니 더 유쾌해 보이는 걸 거다”라고 말했다.

최근 소금을 뿌리는 동작과 ‘허셰프’라는 방송 속 별명에 관해서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 감사하지만 언젠가는 지나갈 방송 이미지라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며 “내가 가장 좋아하는 별명은 ‘요리에 미친 남자’라는 뜻의 원래 별명인 ‘크레이지 셰프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세만 부리는 요리사 후배가 들어오면 어떨 것 같으냐는 질문에 “생각보다 이 필드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모습이다. 그런 친구 중 말로 알아들을 사람에겐 충고를 아끼지 않는다. 그러나 애초에 겉멋에 빠진 친구들은 아예 내 주방에도 들이지 않는다.”며 엄격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풍 등 방송에서 함께 요리하는 비전문가와의 라이벌 구도에 관해서는 “방송, 예능은 내 필드도 아닌데 라이벌을 정하는 건 나랑 안 맞는다”며 “방송일을 재밌게 즐기고 있다”고 답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텐아시아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