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멋대로 해라' 안정환
'네멋대로 해라' 안정환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첫 MC에 도전하는 안정환이 자유분방 ‘막장 진행’을 선보인다.

오는 27일 오후 9시15분 첫 방송되는 KBS2 파일럿 프로그램 ‘네멋대로 해라’를 통해 첫 MC 신고식을 톡톡히 치른 안정환이 ‘솔직 진행’으로 신개념 버라이어티 진행방식을 선보인다.

최근 녹화에서 MC 정형돈과 패널 홍진경, 광희, 김성일, 은지원은 안정환의 자유로운 진행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홍진경은 “진짜 특이한 진행이야”, “이제까지 못 보던 진행 스타일이야”라며 놀랐다는 후문이다.

‘네멋대로 해라’는 스타들이 스타일리스트 없이 스스로 옷을 입으면서 벌어지는 쇼킹 스토리로 2049 세대를 타겟으로 만들어지는 감각 파괴 예능이다.

이날 안정환은 메인 MC로서 첫 진행을 맡아 시종일관 진땀을 흘리며 진행했다. 이에 안정환은 정형돈을 향해 “어휴~ 너가 해봐”라며 자신도 모르게 반말을 한다거나 “처음 뵙는 분입니다. 궁금하시죠? 김성일씨입니다”라며 솔직 진행으로 패널들을 당황시켰다. 이에 정형돈은 “제발 존댓말로 해주시고, 폭력은 쓰지 말아주세요!”라고 외쳤다.

‘네멋대로 해라’의 제작진은 “안정환과 정형돈의 MC 선택은 신의 한 수였다. 안정환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판을 정형돈이 깔아주면서 서로 시너지를 내는 절묘한 커플이다”며 “안정환과 정형돈이 어떤 케미를 만들어 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네멋대로 해라’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