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복면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에서 주상욱이 송만석과 엄기준 사이를 이간질했다.

24일 방송된 KBS2 ‘복면검사’ 11회에서 하대철(주상욱)은 송만석 지검장과 강현웅(엄기준) 사이를 오가며 이간질을 했다.

송만석 비리 수사를 맡은 하대철은 송만석에게 “적당한 선에서 제가 접겠습니다. 지검장님은 검찰의 얼굴이십니다”라며 “제 꿈이 ‘정검회’ 멤버입니다. 제가 가장 존경하는 사람도 지검장님이십니다”라고 아부를 했다.

하대철은 송만석에게 “근데 그 서류가 왜 바꼈을까요? 중간에서 바꿔치기를 한 게 아닐까요?”라고 의심을 심었다.

이어 하대철은 강현웅을 찾아가 “지검장이 강 검사님을 언급하네요. 강 검사님이 서류에 깊게 개입됐다고”라며 지검장에게 했던 말과 반대되는 말을 해 이간질을 벌였다.

이후 강현웅과 송만석은 서로를 불신하기 시작해 하대철의 작전이 성공했음을 보였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복면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