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복면검사' 정애리, 주상욱
KBS2 '복면검사' 정애리, 주상욱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 모진 엄마 정애리가 아들 주상욱을 찾아왔다.

배우 주상욱과 정애리는 KBS2 ‘복면검사’(극본 최진원/연출 전산, 김용수/제작 ㈜김종학프로덕션)에서 아들과 어머니로 등장한다. 하지만 극 중 두 사람의 관계는 결코 평범한 모자 사이가 아니다. 아들 하대철(주상욱)에게 생모 임지숙(정애리)은 복수해야 할 대상이고, 임지숙에게 하대철은 자신의 행복을 무너뜨릴 걸림돌 일 뿐이다.

임지숙은 하대철이 자신의 친 아들임을 안 뒤에도 “대철아. 넌 내가 가진 것을 망가뜨릴 수 없다”며 거꾸로 아들을 이용하고, 경계한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모인 임지숙에게 어쩔 수 없이 흔들리는 하대철의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이런 가운데 24일 ‘복면검사’ 제작진은 또 한 번 친아들 하대철에게 다가서는 모진 엄마 임지숙의 모습이 담긴 11회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임지숙은 아들 하대철이 살고 있는 아파트로 찾아간 모습이다. 임지숙은 한 손에 커다란 쇼핑백을 든 채 하대철의 아파트 이곳 저곳을 둘러보는가 하면, 재벌가 사모님과 어울리지 않게 앞치마를 두른 채 설거지통 앞에서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소담스러운 밥상을 차린 뒤 하대철과 마주 앉아 있다. 사진 속 임지숙의 얼굴 가득한 미소와 달리, 아들인 하대철의 표정은 어딘지 불편한 듯 보인다.

정애리와 주상욱의 모습이 담긴 ‘복면검사’ 11회는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김종학프로덕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