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알토 산이
팔로알토 산이


[텐아시아=최보란 기자]‘쇼미더머니4′ 산이와 팔로알토가 “Mnet이 우리 사이를 이간질 시킨다”고 깜짝 폭로했다

산이와 팔로알토는 24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빌딩에서 진행된 케이블 채널 Mnet ‘쇼미더머니4′ 제작발표회에서 최근 있었던 비프리와 산이의 디스전에 대해 입을 열었다.

팔로알토는 “저와 음악을 같이 하고 있는 친구 비프리와 산이씨 사이에 최근 디스전이 있었다”며 “하지만 촬영하면서 불편한 점은 없었다. 친한 동생과 디스전이 있어서 안타깝긴 하지만, 그것과 연관없는 분들까지 피해를 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산이와 특별히 부딪히는 점은 없었다”라고 거듭 밝히면서도 “하지만 제작진이 이를 이용해 뭔가 만들지 않을까하는 의심이 든다”고 농담해 제작진을 당황케 했다.

산이는 “고등학생 시절부터 팔로알토 형의 음악 들으면서 자랐다. 존경하고 존중하는 분이다”이라며 “이번에 방송을 통해 다투기도 하지만 화해하고, 그런 좋은 모습을 함께 그릴 수 있다면 저로서도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팔로알토에 이어 산이 또한 “팔로알토 형과 잘 지내고 있는데 엠넷이 이간질을 시킨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촬영을 반밖에 안 했기 때문에, 후반부에 (제작진 때문에)둘 사이가 어떻게 될 지 모른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타블로는 “현실에서 둘 사이가 어떻게 될 지 궁금하신 분들은 본방사수 해달라”고 재치 있게 끼어들어 웃음을 더했다.

‘쇼미더머니’는 국내 유일 힙합 서바이벌로 지난해 방송된 시즌3에서는 우승자인 바비를 비롯해 바스코, 올티, 씨잼, 아이언 등의 참가자가 음원 차트 상위권을 기록하며 힙합 음악의 대중적 인기를 끌어올렸다. 스핀 오프 프로그램인 여자 래퍼 서바이벌 ‘언프리티 랩스타’ 역시 치타, 지민을 비롯한 참가자들의 참가곡이 음원 시장을 뒤흔들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번 ‘쇼미더머니’ 시즌4에는 역대 최다수 7,000여명의 지원자가 몰려 더욱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이 지난 시즌의 2배를 넘어서는 수치. 위너 송민호, 빅스 라비, 몬스타엑스 주헌 등 아이돌부터 피타입, 긱스 릴보이, 블랙넛, 베이식, 이노베이터 등 유명 래퍼들까지 참가 소식을 알려 기대를 모은다. 타블로&지누션, 버벌진트&산이, 팔로알토&지코, 박재범&로꼬가 실력있는 래퍼 발굴을 위해 프로듀서로 나섰다. 오는 2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