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가 아쉬운 출발을 기록했다.

23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너를 기억해’ 첫회는 전국 기준 4.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작인 KBS2 ‘후아유-학교 2015′ 마지막회가 기록한 8.2% 시청률보다 3.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너를 기억해’는 위험해서 더 매력적인 완벽한 천재 프로파일러 이현(서인국)과 그를 관찰해오던 경찰대 출신 열혈 엘리트 수사관 차지안(장나라)이 펼쳐나갈 달콤 살벌한 수사 로맨스. 의문의 사건들이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해결되면서 오는 짜릿한 청량감을 선사할 드라마다. 앞으로 서인국과 장나라의 달콤살벌한 로맨스 수사극이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여 기대를 높인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화정’은 11.6%, SBS ‘상류사회’는 9.1%를 기록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BS2 ‘너를 기억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