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상류사회’ 박형식과 임지연이 진심이 담긴 달콤한 키스를 나눴다.

22일 방송된 SBS ‘상류사회’에서는 드디어 연애를 시작한 창수(박형식)와 지이(임지연)의 키스신이 전파를 탔다.

창수와 함께 쇼핑과 저녁식사를 마친 지이는 “신데렐라 짓을 해봤는데, 속으로 계속 돈 계산을 했다. 사귀는 남자 앞에서 할 생각이 아닌 것 같다”며 창수에게 갑작스럽게 이별을 고했다.

갑작스러운 이별 통보에 놀란 창수는 지이를 따라나갔고, 지이는 “네 신데렐라 행세에 나를 이용한거냐”며 화를 내는 창수에게 키스했다. 놀란 창수는 “이게 뭐냐”고 물었고, 지이는 “본부장님은 점점 좋아지는데 내 자신이 점점 싫어진다”며 진심을 밝혔다.

창수는 “넌 남자한테 책임감 끌어내는 능력이 있다”며 지이에게 다시 한 번 키스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상류사회’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