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상류사회’ 고두심이 아들의 죽음을 위로하기 위해 자신에게 선물을 보낸 방은희에게 분노했다.

22일 방송된 SBS ‘상류사회’에서는 경준(이상우)의 죽음을 위로하기 위해 혜수(고두심)에게 선물을 보낸 서라(방은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서라가 보낸 선물을 본 혜수는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서라를 찾아갔다. 자신을 찾아온 혜수에게 서라는 “위로차 보내드린 건데 비위가 상하셨냐”고 말해 혜수를 자극했다.

혜수에게 뺨을 맞은 서라는 “상태가 안 좋으시니 한 번은 맞아드린다”며 혜수를 다시 한 번 자극했고, 결국 혜수와 서라는 서로의 머리채를 잡고 격한 몸싸움을 했다.

혜수와의 몸싸움 뒤 서라는 “이제는 나도 가만있지 않을거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상류사회’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