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솜
다솜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그룹 씨스타의 멤버 다솜이 ‘마리텔’ 개국방송에서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20일 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다솜이 첫 출연해 지금까지 숨겨왔던 매력을 발산했다.

이 날 다솜은 시청자들의 요구에 애교와 춤을 선보였다. 자신의 애교에 환호해주는 시청자들의 모습에 다솜은 신나게 “감사합니다”를 외쳤다.

이어 다솜은 자신이 중학교 2학년 때 썼던 시 ‘시간’을 낭송했다. “시간은 나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내가 시간을 기다릴뿐”이라는 부분에서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오그라든다”고 말해 다솜을 난감하게 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