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프로듀사'
KBS2 '프로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프로듀사’ 차태현이 공효진에 진심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연출 표민수 서수민, 극본 박지은) 마지막 회에서는 라준모(차태현)가 탁예진(공효진)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예진은 자신을 위해 가로등 민원을 넣은 사람이 준모인 걸 알았다. 예진은 늦은 밤 준모에게 모기를 핑계로 와 달라고 했고 준모는 귀찮지만 예진에게 달려간다.

예진은 준모에게 가로등에 민원을 넣은 이유를 물었고 이에 준모는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준모는 “너랑 같은 대학가려 공부했고 너 피디된다고 해서 팔자에도 없는 언론고시하느라 귀찮았다”며 “내 인생의 반은 넘게 널 쫓아다니면서도 내 마음을 몰랐다. 습관이 아니라 사랑이었다는 걸”이라며 말했다.

이에 예진은 감동을 받았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포옹을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프로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