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꽃
여왕의꽃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여왕의 꽃’ 장영남이 이형철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왕의 꽃’에서는 펀드 계좌에서 1억이 사라진 사실을 알게 된 혜진(장영남)이 인철(이형철)을 의심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갑작스럽게 아침상을 차리는 인철에게 혜진은 “뭐 잘못한 거 있냐”며 인철을 추궁했다. 이에 인철은 아무 일도 없다고 해명했다. 분노한 혜진은 “펀드에서 1억 빼서 어디에 썼냐”고 인철에게 물었다.

인철은 “주식에 투자했다”고 변명했지만 혜진은 “여자 생긴거냐”며 의심을 멈추지 않았다. 이에 인철은 “내가 번 돈 내가 쓰는데 문제가 있냐”며 혜진에게 반발했다.

인철에 대한 의심이 커진 혜진은 스스로 인철이 가져간 1억의 행방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왕의 꽃’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