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꽃
여왕의꽃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여왕의 꽃’ 김미숙이 장용에게 이혼을 선언했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왕의 꽃’에서는 자신을 믿지 못하는 태수(장용)에게 이혼해 주겠다고 선언한 희라(김미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더는 자신을 믿지 못하겠다고 말하는 태수에게 희라는 “내일 이혼서류를 보내겠다”고 말해 태수를 충격에 빠뜨렸다. 태수는 “내가 30년 간 당신을 바라본 대가가 이거냐”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에 희라는 “내가 당신을 실망시켰는데, 남은 시간 당신의 삶을 지옥으로 만들 수 없다”며 이혼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태수는 “당신이 정말 날 사랑한다면 나를 설득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며 분노했다.

희라는 태수의 분노에 “어떻게 해야 나를 믿어줄거냐”며 눈물을 보였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왕의 꽃’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