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프로듀사'
KBS2 '프로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프로듀사’ 김선아가 나영희에게 강력한 한 방을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연출 표민수 서수민, 극본 박지은) 마지막 회에서는 ‘뮤직뱅크’ 막내작가 김다정(김선아)가 변대표(나영희)와 제 2의 신디 지니(제이니)에게 강력한 한 방을 선사했다.

이날 ‘뮤직뱅크’를 출연하기 위해 대기실을 찾은 변대표와 지니는 자리에 앉아있는 다정을 보고 의아해했다.

변대표는 “가수가 왔는데 안 일어나? 여기가 가수 대기실이지, 작가 대기실이야?”라고 언성을 높였고 이에 다정은 지니를 쳐다보며 “아, 온거에요?”라고 되물었다.

이어 다정은 시크한 말투로 “코디신 줄, 연예인 비주얼 아니라서”라고 말했다. 다정은 자리에서 일어나 특유의 모델같은 몸매를 과시해 변대표와 지니를 당황케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프로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