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프로듀사'
KBS2 '프로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프로듀사’ 서기철이 나영희에게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20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연출 표민수 서수민, 극본 박지은) 마지막 회에서는 예능국 국장 장인표(서기철)가 변대표(서영희)에게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변대표는 장인철을 찾아와 “‘1박 2일’ 대신 파일럿 프로그램 ‘스타워즈’ 넣죠. 우리 지니(제이니) 줄게요”라고 제안했다. 이에 장인철은 “변대표께서 직접 와서 이런 말씀까지 해주시니, 좀 그렇네요”라고 받아쳤다.

이어 장인철은 “잠깐 삐끗한다고 없애고, 문제가 있다고 해서 없애고 그러면 6개월 이상 하는 프로그램이 어딨어요. 폐지를 하든 신설을 하든 우리가 알아서 할게요. 그러라고 내가 이 자리에 있는겁니다”라며 평소와 다른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기분 상한 변대표가 자리를 박차고 나가자 옆에 있던 예능국 부장 김태호(박혁권)가 감동을 받아 “진짜 ‘1박 2일’ 폐지 안하십니까?”라고 물었고 이에 장인철은 “몰라, 열 받아서 그냥 지른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프로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