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울려
여자를울려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여자를 울려’ 하희라, 이태란, 오태규가 삼자 대면을 했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에서는 회사의 상속을 두고 은수(하희라), 홍란(이태란), 진명(오대규)이 삼자 대면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진명이 회사를 은수의 아들 현서(천둥)에게 물려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홍란은 은수에게 “사람 놀리면 재밌냐”며 분노했다. 이에 은수는 “현서가 건강만 좋아지면 민서(신지운)는 현서에 댈 수도 없다”고 말해 홍란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분노한 홍란은 진명을 불러 회사 상속을 둘러싼 삼자대면 자리를 마련했다. 홍란은 진명에게 “정말 회사를 현서에게 물려줄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진명은 “그렇게 하고 싶다”고 답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자를 울려’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