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프로듀사'
KBS2 '프로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프로듀사’ 공효진이 라준모를 두둔했다.

20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연출 표민수 서수민, 극본 박지은) 마지막 회에서는 탁예진(공효진)이 라준모(차태현)을 두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라준모가 이끄는 ‘1박 2일’ 작가들은 화장실에 모여 프로그램 존폐 위기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작가 손지연(이채은)은 “라준모 피디, 책임감 없어”라고 말했고 화장실 칸 안에서 듣고 있던 탁예진이 화가 나 나왔다.

탁예진은 손지연에게 “지연 씨, 라준모랑 얼마나 일했지?”라고 물었고 손지연은 “5년 정도요”라고 대답했다.

이어 탁예진은 “그동안 잘 된거 없지? 그때마다 위에서 작가부터 자르라고 안했을까?”라며 “라준모는 당신들 끝까지 지킨거야”라며 일침을 가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프로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