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울려
여자를울려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송창의가 김정은에게 아들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에서는 덕인(김정은)의 아들 정훈의 죽음의 비밀에 대해 알게된 진우(송창의)가 덕인에게 아들에 대해 묻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진우는 덕인에게 “만약에 아이의 죽음에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있다면 어떨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덕인은 “교통사고였다. 만약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있다면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덕인은 “나는 죽을 병에 걸려도 두렵지 않다. 아들 곁으로 가는 거니까”라고 말하며 아들 정훈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자를 울려’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