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학
서정학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바리톤 서정학이 깊은 울림이 느껴지는 무대를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지난주 방송에 이어 ‘시대를 초월한 영원한 감동-리메이크 명곡’편으로 구성됐다.

‘불후의 명곡’ 최초의 성악가 출연자인 서정학은 정훈희의 ‘꽃밭에서’를 선곡했다. 서정학은 평소 ‘불후의 명곡’의 열렬한 팬임을 밝히며 “출연하게 돼 정말 흥분된다”고 말했다.

서정학은 묵직한 저음으로 노래를 시작해 초반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성악가 특유의 감성과 풍부한 성량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서정학의 감동적인 무대에 일부 관객들은 눈물을 보였다. 또한 호란은 “몸 전체를 완벽하게 악기로 만들어서 연주하는 느낌이었다. 경이롭다”며 서정학의 무대를 극찬했다.

서정학은 아쉽게 세발 까마귀에게 패배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제공. KBS2 ‘불후의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