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박명수의 후쿠오카 개그에 멤버들이 질타를 보냈다.

2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먹고 싶은 음식을 안방으로 배달하는 ‘배달의 무도’에 앞서 사연을 고르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후쿠오카 지역 주민 사연에 “후쿠오카가서 한번 훑고 올까?”라고 말장난을 했고 이에 멤버들은 안타까운 탄식을 내뱉었다.

유재석은 “제가 1999년에 했던 개그”라고 말했고 이에 하하가 “20년 전 영상까지 모니터링 하는거야?”라고 박명수에게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