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나는 대한민국'
KBS1 '나는 대한민국'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광복 70년을 맞은 2015년, 1945년생 ‘해방둥이’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20일 오후, 사전 다큐 KBS1‘나는 대한민국’에서는 이선희가 이끄는 ‘1945 합창단’의 탄생 과정이 공개되는 가운데 그들이 지닌 특별한 사연들이 공개된다.

1945년 8월 15일생인 해방둥이, 파일럿, 15학번 만학도, 부부 해방둥이 등 각양각색의 참가자들이 전하는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웃음은 물론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합창단을 이끌게 된 이선희 역시 첫 만남에서 “제가 지닌 노하우를 알려드리려 했는데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삶에 대해서, 노래에 대해서 더 많이 지닌 여러분들이 오히려 저에게 나누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그들을 향한 존경심을 표했다.

‘나는 대한민국’의 한 관계자는 “1,2차 오디션을 진행하며 만난 참가자들이 전한 생생하고도 가슴 벅찬 이야기들은 시청자들에게도 큰 귀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는 8월 15일, 광복 70년을 맞아 펼쳐질 7만 국민 대합창의 생생한 제작과정을 담은 9부작 사전 다큐멘터리 ‘ 나는 대한민국’은 20일 오후 8시에 2부 ‘흥나는 대한민국’편이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1 ‘나는 대한민국’ 영상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