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슬리피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슬리피와 그룹 소나무의 멤버 민재가 ‘쿨밤’의 무대를 선보였다.

20일 방송된 MBC ‘음악중심’에는 슬리피와 민재가 커플의 달달한 이야기를 담은 ‘쿨밤’ 무대를 선보였다.

이 날 무대에서 민재는 원곡을 부른 그룹 시크릿의 멤버 송지은 대신 슬리피 지원사격에나서 화제가 됐다. 슬리피는 노련한 무대매너로, 민재는 신인다운 상큼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쿨밤’은 2015년 한여름 더위를 식혀줄 TS엔터테인먼트의 프로젝트 음악으로 일렉 피아노와 신스 베이스에 반복적인 리프, 힙합비트의 조화로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TS 뮤직 소속 프로듀싱팀 스타트랙이 곡을 썼으며 작사에는 리피와 송지은이 직접 참여해 일상 속에서 느껴지는커플들의 사랑스러운 순간을 리얼하게 담아냈다.

이 날 ‘음악중심’에는 샤이니, 투피엠, 카라, 김태우, 서인영, 엠블랙, 슬리피, 백아연, 세븐틴, 이지혜, 몬스타엑스, 엔 플라잉, 멜로디데이 ,소년공화국, 마마무, 홍대광, 오마이걸, 백청강, 조정민이 출연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제공. MBC ‘음악중심’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