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1박 2일' 민아, 이정현
KBS2 '1박 2일' 민아, 이정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1박 2일’ 이정현과 민아가 가요계 선후배다운 ‘데칼코마니 흥자매’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21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여사친’과 강원도 춘천으로 떠나는 두근두근 우정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20일 공식 페이스북을 이정현-민아의 데칼코마니 흥자매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 이정현과 민아는 이정현의 트레이드마크인 손가락 마이크를 흉내 내며 데칼코마니처럼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가요계 선후배인 데뷔 16년차 이정현과 데뷔 5년차 민아의 훈훈함이 담겨 있다.

이는 저녁 복불복 노래자랑에 앞서 선곡을 위한 의자 뺏기 대결에서 이정현과 민아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춤을 추고 있는 모습으로, 두 사람이 환상의 호흡과 뛰어난 댄스 실력으로 톱가수의 위엄을 보여주며 촬영장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든 것.

특히 이정현은 의자 뺏기 대결 중 자신의 노래가 나오자 모두의 시선을 한 눈에 받았고, 데뷔 시절 테크노 여전사가 강림한 듯한 격렬한 춤사위로 보는 이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이정현은 여전한 댄스 실력으로 열화와 같은 환호를 받았고, 이에 차태현은 덩달아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노래 끊지마” 라고 말해 뜨거운 열기를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또한 민아도 가요계 대선배인 이정현의 노래에 맞춰 그때 그 시절 안무를 똑같이 재현해 훈훈함을 연출했다.

‘데칼코마니 흥자매’ 이정현과 민아의 나이 차를 뛰어넘는 댄스에 기대감이 모아지는 가운데, 두 사람의 격렬한 춤사위에 촬영장이 들썩들썩 흥이 넘치는 모습은 오는 21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1박 2일’ 공식 페이스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