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노트' 김준수
'데스노트' 김준수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그룹 JYJ의 멤버 김준수가 뮤지컬 ‘데스노트’의 프리뷰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9일 김준수가 뮤지컬 ‘데스노트’의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새로운 캐릭터 엘(L)로 완벽히 변신한 김준수가 첫 공 소감을 전하며, 남은 공연을 향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개막 전 공개된 영상만으로도 천재 명탐정 엘(L)과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화제를 모았던 김준수는 관객들의 기대에 보답하듯 엘(L)로 완벽 변신, 특유의 목소리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첫 공연을 성공리에 끝마친 김준수는 “첫 공연은 늘 두근거리고, 설레고, 떨린다.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라 든든했고 오랜만에 관객 분들과 함께 즐겁게 공연했다. 데스노트와 엘의 새로운 시작을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고, 이제 시작인 만큼 마지막 공연까지 최고의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준수는 오는 8월 9일까지 공연되는 뮤지컬 ‘데스노트’에서 천재 명탐정 엘(L)로 변신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