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tvN '삼시세끼'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삼시세끼’ 유해진과 이서진의 만남이 눈길을 모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보아에 이어 만재도 대표 유해진이 게스트로 옥순봉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해진은 옥순봉 할머니들과 낮술을하고 주민들과 허물없이 지내며 첫 등장부터 주위 사람들과 폭풍 친화력을 선보였다.

‘만재도 대표’ 유해진은 ‘정선 대표’ 이서진과 처음으로 만난 자리에서 정중하게 악수 인사를 나누며 남북정상회담을 보는 듯한 느낌을 선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옥택연과 김광규도 유해진을 정중하게 대했다. 이에 대해 유해진은 “점심? 워낙 시원찮을 것 같아서 먹고 왔다”란 농담으로 분위기를 풀고자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