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아빠를 부탁해'
SBS '아빠를 부탁해'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아빠를 부탁해’의 네 부녀의 제주도 여행기가 공개된다.

SBS 리얼 부녀 버라이어티 ‘아빠를 부탁해’의 네 부녀가 떠난 제주도 여행이 ‘아빠와 딸의 텔레파시 여행’으로 알려지며, 파란만장한 여행을 예고했다.

‘아빠를 부탁해’ 네 부녀의 제주도 촬영 목격담이 SNS를 통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그 동안 제법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아빠와 딸이 얼마나 친해졌는지에 대한 중간점검 차, ‘텔레파시 여행’을 할 것으로 밝혀졌다.

서로의 취향을 간파해 텔레파시가 통해야만 부녀가 함께 일정을 보낼 수 있는 여행인 만큼, 과연 어떤 부녀가 가장 잘 통할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항에 도착한 직후에서야 ‘텔레파시 여행’임을 알게 된 ‘아빠를 부탁해’의 네 부녀들은 혼란에 빠졌다. “아빠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며 걱정을 늘어놓은 조재현의 딸 혜정부터, “텔레파시 통해서 꼭 이기겠다“며 의욕을 불태운 이경규의 딸 예림까지 모두 제각각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네 아빠들은 모두 “이번 기회에 딸들이 우리 아빠들에 대해 알아야 한다”며 이번 여행에 대해 한껏 부푼 기대를 내비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네 부녀는 공정한 ‘텔레파시 여행’을 위해 제작진에게 휴대폰을 압수까지 당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여행기가 담긴 ‘아빠를 부탁해’는 오늘 21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