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언제나 칸타레'
tvN '언제나 칸타레'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언제나 칸타레2’가 20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케이블채널 tvN ‘언제나 칸타레2’에는 헨리와 이영하, 이아현, 박명수, 오상진, 김준현, 뮤지, 장수원, 재경이 단원으로 참여한다.

아마추어 오케스트라가 하나의 음악을 만들어가는 ‘언제나 칸타레2’에는 음악 선생님을 꿈꾸는 어린아이부터 발달장애를 갖고 있지만 음악을 통해 행복을 찾아가는 대학생, 평범한 일상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두 아이의 엄마까지, 일반인 단원들의 다채로운 사연이 감동을 더해줄 예정이다.

칸타레 오케스트라 2기를 진두지휘할 금난새 마에스트로는 “정말 하고 싶은데 사정이 있어 못하게 된 사람, 이야기를 가진 사람들이 음악이라는 하나의 그릇에 모여서 행복감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이에 연예인 단원들도 남다른 의욕을 보였다. 오케스트라에 도전하기 위해 한 달 전부터 더블베이스 연습에 돌입했다는 개그맨 김준현은 금난새 지휘자로부터 “한 달 밖에 안 됐지만, 리듬감이 굉장히 좋아 가능성이 보였다. 시청자들에게 도전하는 용기를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평가를 받았다.

환갑을 넘긴 나이에 에너지 소모가 높은 트롬본에 도전한 배우 이영하는 “소리도 크고 부피도 커서, 스케줄 이동할 때는 마우스피스만 따로 갖고 다니면서 부는 연습을 했다”고 밝혔고, 뮤지는 라틴 타악기 봉고를 직접 구매해 연습을 하다 손가락 핏줄이 3번 터졌다고 고백하는 등 ‘언제나 칸타레2’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20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언제나 칸타레2’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3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