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범
류승범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아름다운 여인과 촬영하는 건 즐거운 일이다.”

영화 ‘나의 절친 악당들’ 류승범이 상대 역으로 호흡을 맞춘 고준희에 대해 이 같이 설명했다.

류승범은 17일 오전 CGV왕십리에서 열린 ‘나의 절친 악당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임상수 감독, 고준희 씨에게 여러모로 배우는 시간이었다”며 “누굴 지켜보고, 남의 의견을 깊게 받아들이고 따르는 걸 많이 못했다. 이번에 그런 것을 배웠던 것 같다”고 밝혔다.

상대배우 고준희에 대해서는 “아름다운 여인이랑 촬영할 수 있는 건 정말 즐거운 일”이라며 “준희가 현장에서 편한 친구더라. 그런 태도들도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또 그는 “편한 친구여서 어려움이 없고, 작품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간들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고준희는 “승범 오빠가 같이 한다고 했을 때 럭키였다”며 “어려서부터 좋아하는 팬이었고, 극 중 나미가 지누를 사랑할 수 있게 많이 도와줬다”고 화답했다.

‘나의 절친 악당들’은 의문의 돈가방을 손에 넣은 지누(류승범)와 나미(고준희)가 위험천만한 상황 속에서 진짜 악당이 되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25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