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고준희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액션, 나와 잘 맞는 것 같다.”

영화 ‘나의 절친 악당들’ 고준희가 처음으로 액션 연기를 경험한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고준희는 17일 오전 CGV왕십리에서 열린 ‘나의 절친 악당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사실은 겁이 많다. 그래서 다치는 게 무서워서 그동안 도전을 못했던 게 있다”며 “임상수 감독님과 꼭 하고 싶었고, 과감하게 액션에 도전할 마음을 먹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을 처음 도전했는데 막상 해보니까 잘 맞고 재밌었다”며 “때리는 것보다 맞는 것도 많은데 처음치곤 즐기면서 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나의 절친 악당들’은 의문의 돈가방을 손에 넣은 지누(류승범)와 나미(고준희)가 위험천만한 상황 속에서 진짜 악당이 되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25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