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설현1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설현1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가 설현에게 사과했다.

12일 방송된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6회에서는 조선시대에서 펼쳐지는 재민(여진구), 마리(설현), 그리고 시후(이종현)의 사랑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리에게 심한 말을 한 후, 처음 마리를 만났던 곳으로 향한 재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리는 재민의 모습을 발견하자마자 그를 모른 척 하고 지나치려했고, 재민은 “마음이 상했느냐. 내가 너를 천하다 하여 마음이 상했느냐”며 화를 냈다.

재민은 일전 자신은 귀천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던 마리의 말을 언급하며 “그 말이 다 허세였단 말이냐. 거짓이었단 말이냐”며 몰아붙였고, 마리는 ”
한 점 거짓 없이 말씀드렸습니다. 진실로 그리 살아왔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마리는 “나리께서 소녀를 개돼지라 짐승이라 하셨을때 왜그리 마음이 아팠는지”라고 말했고, 그 말에 재민은 착잡한 표정을 지었다. 재민은 다음날 마리를 찾아 “미안하다. 진정. 미안하다”라며 사과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오렌지 마말레이드’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