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설현 이종현
오렌지 마말레이드 설현 이종현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오렌지 마말레이드’ 이종현이 설현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12일 방송된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6회에서는 조선시대에서 펼쳐지는 재민(여진구), 마리(설현), 그리고 시후(이종현)의 사랑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재민의 말에 상처입은 마리를 따라 나선 시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후는 “한 번 겨뤄보자”라며 마리에게 결투를 신청했고, 두 사람은 호각으로 다퉜지만 시후가 마리를 이겼다. 시후는 “이만하면 됐다”며 마리를 칭찬했고, 예전에 마리의 아버지를 고초에 빠트렸던 것이 자신이라고 고백했다.

그 말에 마리는 화난 듯한 표정을 지었고, 시후는 “사과는 길게, 길게 하겠다. 지켜보도록 해라”라며 “나는 한시후다. 너의 이름은 다음에 만날때 알려달라”고 마리에게 전하고 자리를 떠났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오렌지 마말레이드’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