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설현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설현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가 설현의 앞에서 모욕을 줬다.

12일 방송된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6회에서는 조선시대에서 펼쳐지는 재민(여진구), 마리(설현), 그리고 시후(이종현)의 사랑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아라(길은혜)의 계책에 빠진 마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리는 아라의 방에 몰래 들어가 댕기를 훔치려 했다는 의심을 받았고, 억울함을 호소하는 마리의 앞에 시후가 등장해 그녀를 구하려 했다.

이때 재민은 심부름차 아라의 집을 찾았고, 마리에 대해 “개 돼지보다 못한 백정이다”라며 “어서 문 밖으로 내치라”고 차가운 말을 건네 마리에게 상처를 입혔다. 재민은 마리를 쳐다보지도 않은 채 마리를 짐승만도 못하게 취급했고, 시후는 그런 재민을 노려보며 마리의 뒤를 따랐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오렌지 마말레이드’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