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길은혜
오렌지 마말레이드 길은혜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오렌지 마말레이드’ 길은혜가 여진구에 대한 마음을 키웠다.

12일 방송된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6회에서는 조선시대에서 펼쳐지는 재민(여진구), 마리(설현), 그리고 시후(이종현)의 사랑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신의 친구들과 수를 놓으며 자신의 정혼자인 재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조아라(길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라의 친구들은 “정재민도령이라면 외모부터 군계일학”이라며 재민을 칭찬했고, 아라는 무심한 척 하면서도 과거 재민이 자신을 도와줬던 것을 떠올렸다.

성균관 유생들에게 둘러싸여 고난에 처했던 아라는 우연히 지나가던 재민에게 도움을 받았고, 재민은 직접 그녀의 신을 신겨주며 아라를 두근거리게 했다. 아라는 재민에 대한 마음에 몸을 꾸미는 장소까지 찾으며 시선을 끌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오렌지 마말레이드’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