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얍’
SBS ‘정글의 법칙 in 얍’


SBS ‘정글의 법칙 in 얍’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 박한별과 강남이 광란의 댄스타임을 펼쳤다.

12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얍’에서는 미크로네시아 얍섬에서 생존을 이어가는 19기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강남, 이이경, 박한별은 제작진에게 맡긴 휴대폰과 스피커를 받아들고 일일 DJ가 되었다. 박한별은 첫 곡으로 팝송을 택했고 자리에 앉아서 개다리춤으로 리듬을 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씨스타의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를 선곡하며 댄스를 선보였다. 중독성 강한 후렴구 댄스를 따라하는 박한별에 강남은 “뭐야. 뼈 같애”라며 뻣뻣한 몸을 지적했다.

이내 강남과 박한별은 노래의 하이라이트인 엉덩이 춤을 선보이며 흥으로 몸을 주체하지 못해 폭소케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얍’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