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택연 같은 동생 갖고 싶다.”

‘삼시세끼’ 지성이 ‘택연바라기’의 면모를 제대로 과시했다.

1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정선편’ 5회에서 지성은 음식을 준비하는 옥택연을 존경스런(?) 눈빛으로 바라봤다.

지성은 “존경스럽다”며 “나중에 내가 요리를 더 잘하게 되면, 음식에 자신 있을 때 다시 와서 맛있는 거 해줄게”라고 약속했다. 또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그는 “택연이 따뜻하게 잘 가르쳐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서진에게 지성은 “나는 갖고 싶은 게 있어. 택연 같은 동생”이라며 “형은 행복한 거야”라고 ‘택연바라기’의 면모를 드러냈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tvN ‘삼시세끼’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