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설거지성’ 지성이 평상까지 깨끗이 닦았다.

1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정선편’ 5회에서 김광규 이서진 옥택연 그리고 지성은 그늘막을 친 다음 달콤한 수박을 먹었다. 그리고 김광규 이서진 옥택연이 손 놓고 쉬고 있는 사이 지성은 설거지에 나섰다.

“가만이 놔둬. 서진이가 다 해”라고 말하는 김광규에게 지성은 “서진이가 저보다 형이잖아요”라면서 묵묵히 설거지를 이었다. 그후 지성은 평상까지 닦았다. 이서진은 “평상 닦는 게스트는 처음 보네”라면서 흡족해했다.

지성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결혼하고 나서 달라진 점”이라며 “집안에서는 배우란 옷을 벗고 알콩달콩 청소도 하고, 음식도 같이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집안일을 하다보면 서로 대화할 시간도 더 많아지고,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진다”고 덧붙였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tvN ‘삼시세끼’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