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불굴의 차여사'
MBC '불굴의 차여사'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불굴의 차여사’ 김용건과 정영숙이 60년 간의 소원이었던 결혼식을 올렸다.

12일 방송된 MBC ‘불굴의 차여사’ 마지막회에서는 오동팔(김용건)과 옥분(정영숙)이 혼례를 올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오동팔은 천사들이 자신을 데리러 왔다며 빗자루를 허공에 휘두르다가 쓰러져 병원에 입웠했다. 그는 퇴원 후 옥분의 집에서 생활하다가 옥분과 결혼하고 싶다는 뜻을 계속 내비쳤다.

오동팔은 “60년을 기다려 왔다. 천사들에게서 도망쳐 살았다. 이번에는 꼭 옥분과 결혼을 하겠다”고 말했다.이에 옥분은 “황금실 여사랑 같이 있는 오라버니 볼 때마다 뺏어오고 싶었다”고 조심스럽게 말하며 받아들였다.

두 사람은 결국 전통혼례를 올리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불굴의 차여사’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