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황금복
돌아온 황금복


돌아온 황금복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이엘리야가 집단폭행을 당했다.

12일 방송된 SBS ‘돌아온 황금복’ 4화에서는 집단폭행을 당한 백예령(이엘리야)의 모습이 그려졌다.

폭행을 당해 상처투성이인 백예령의 얼굴을 본 황금복(신다은)과 서인우(김진우)는 경찰에 신고하자고 말했다. 그러나 백예령은 그냥 넘어가자며 경찰에 신고할 것을 거부했다.

폭행을 당하던 백예령은 가해자를 밀쳤고 가해자는 벽에 머리를 부딪혀 쓰러졌다. 백예령은 이를 모른 척하고 도망쳤다. 자신의 잘못을 덮기 위해 신고도 하려고 하지 않았던 것.

이후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식사를 하던 황금복을 경찰들이 찾아왔다. 경찰들은 가해자가 중태라고 말하며 황금복과 이엘리야를 폭행 혐의로 연행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SBS ‘돌아온 황금복’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