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춘천 메르스
실검보고서 춘천 메르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경기도 성남에서 아버지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 격리 조치돼 1차 음성 판정을 받았던 초등학생 자녀가 2차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성남시는 12일 “9일 새벽 아버지 A씨(49)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자택 격리중인 B어린이를 상대로 이날 오전 9시 검체를 채취해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초등생은 그동안의 역학조사 결과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거나 거쳐간 병원을 방문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병원밖 감염(지역사회 감염)인 국내 첫 4차 감염이자 10세 미만 감염 사례로 의심된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질병관리본부홈페이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