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굴의 차여사
불굴의 차여사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불굴의 차여사’ 김용건과 정영숙이 가족들의 축복 속에 전통혼례를 올린다.

12일 방송되는 MBC ‘불굴의 차여사’ 마지막 회에서 동팔(김용건)은 그동안 돌고 돌아 인연을 맺게 된 첫사랑 옥분(정영숙)과 결혼식을 올리기로 한다. 동팔은 옥분을 보고 환하게 웃으며 “어디 갔다 이제 왔어? 항상 내 곁에 있어줘”라고 말하고, 옥분은 “축하해요, 오라버니. 제 남편이 됐네요”라고 화답한다.

지난 6일 양주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두 사람은 나란히 사모관대와 홍원삼을 차려 입고 전통혼례를 올렸다. 연지곤지를 찍고 수줍게 입장한 정영숙과 이를 미소로 바라보는 김용건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정말 잘 어울린다며 부러움 가득한 눈빛을 보냈다. 두 사람을 축하해 주기 위해 모든 가족들도 한복과 정장을 갖춰 입고 모여들었다.

전통혼례 장면을 마지막으로 ‘불굴의 차여사’는 모든 촬영을 마쳤다. 차여사 역을 맡은 김보연은 “작품이 끝나게 돼 시원섭섭하다. 6개월이란 시간 동안 함께 한 배우, 스태프들과 정이 많이 들어 헤어지기 아쉬운 마음이 크다”며 “그래도 마지막 촬영에서 모든 출연 배우들이 함께 모여서 촬영하고 함께 마칠 수 있게 돼서 좋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불굴의 차여사’ 마지막 회는 12일 오후 7시 15분 방송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