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유준상


유준상

[텐아시아=장서윤 기자]”실제 한정호가 되어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배우 유준상이 드라마 속 ‘갑’의 실체에 대해 보고 느낀 점을 들려주었다.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유준상은 역할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극중 유준상은 권력의 중심에 서 있는 법무법인 대표 한정호 역을 맡았다.

근 6개월동안 한정호로 살아온 유준상은 실제로도 역할에 많은 몰입을 했었다고. 유준상은 “촬영장에서 나도 모르게 인사를 안 받는다든지, 뒷짐을 지는 등 역할의 영향을 받게 되더라”라고 전했다.

“나도 모르게 역할이 주는 ‘영향권’ 안에 들어가 있었다”라는 것.

유준상은 “많이 가진 분들이 오히려 외롭고 쓸쓸하고 공허하다는 점도 알게 됐다. 그저 많이 안타까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밖에서는 다 내 마음대로 했는데 집에서는 맘대로 되는 게 아무것도 없더라”라며 웃음지었다.

유준상은 최근 여행 프로젝트 앨범 ‘인 제주(in Jeju)’를 발표한 데 이어 영화 ‘성난 화가’로 관객들과 만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나무액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