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유준상


유준상

[텐아시아=장서윤 기자]”가지면 가질수록 공허해지지 않을까 싶다”

배우 유준상이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 대한 애틋한 소회를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유준상은 “한정호 역할은 잊지 못할 순간들이 많았다”라며 역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었다.

극중 법무법인 대표이자 ‘슈퍼 갑’으로 분한 유준상은 “어느 순간에는 ‘내가 한정호일까?’라는 생각마저 들었다”라며 “그래서인지 어느 아침에는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어쩔 줄 모르겠더라”라고 털어놓았다.

또 “그 인물이 주는 무게감과 중압감이 정말 커서 나중에는 감독님과 함께 많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라며 “오히려 많이 가질수록 공허해지는 게 아닐까 싶다”라고 캐릭터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었다.

함께 연기한 유호정에 대해서는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유준상은 “마지막회에서 유호정 씨가 잘 떠나는 장면에서는 눈물이 나더라”라며 “그런 나를 보며 유호정 씨가 나를 보며 웃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작품에서도 좋은 인연으로 만나고 싶다”라고 들려주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나무액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