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유준상


유준상

[텐아시아=장서윤 기자]”이런 드라마를 또 만날 수 있을까요?”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의 유준상이 남다른 작품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만난 유준상은 “어떻게 시간이 지났는지 모를 정도”라며 말문을 열었다.

극중 법무법인 대표 한정호 역으로 분한 유준상은 “처음 시작할 ?는 ‘내 집이구나’ 하는 감격스러움이 있었고 떠날 때는 많이 눈물이 나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세트장에 가는 것 자체가 많이 행복했고 또 이런 작품을 과연 만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라고 들려주었다.

백지연과의 커플 연기에 대한 고충도 들려주었다.

유준상은 “욕을 많이 먹었는데 사실 정말 힘들었었다”라며 “집에서는 아내가 ‘왜 그랬냐?’라고 따져묻는데 이중적인 고통이기도 했다”라고 들려주었다. 구체적으로 “밖에서도 많이 욕을 먹었는데 ‘한정호라는 인물을 조심하라’는 경고를 주는 장치였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유준상은 현재 영화 ‘성난 화가’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나무액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