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217031330678
2015061217031330678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6월 12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코르스‘가 올랐다.

#’코르스’, 메르스와 다른 점은? 최대 40명 까지 감염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하루가 달리 증가하면서 ‘코르스’의 뜻이 화제다.

코르스는 한국의 약어(KO)와 메르스의 합성어로 한국판 메르스란 뜻이다. 메르스는 환자 1명이 다른 사람 0.6~0.8명 (기초감염재생산수)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알려줬지만, 코르스는 최대 40명까지 감염시킬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혼란에 빠진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메르스의 초기 증상인 고열, 기침등의 감기 증상이 아닌 미열이나 근육통, 장염 증상을 보이며 바이러스의 변종이 의심되고 있는 상황이다.

TEN COMMENT, 무섭네요.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질병관리본부홈페이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