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스타일 포 유
어 스타일 포 유


어 스타일 포 유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김희철이 구하라, 하니, 보라에게 독설을 가했다.

7일 방송된 KBS2 ‘어 스타일 포 유(A Style for you)’에서는 바캉스 룩 완성 미션을 받은 4MC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2주만에 ‘어 스타일 포 유’ 촬영에 나선 김희철은 “보고 싶었다. 잘 있었니”라며 과하게 밝은 모습을 연출했다. 이에 구하라와 보라가 “오빠 너무 가식 아니냐”라며 김희철을 디스했다.

김희철은 정색하며 “돈 받았으면 일 똑바로 해라”라고 말했다. 이에 구하라와 하니, 보라는 금세 태도를 바꾸며 환호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KBS2 ‘어 스타일 포 유’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