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가 오랜만에 사극 도전에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1시 경기도 안성 일죽 세트장에서는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극본 문소산, 연출 이형민· 최성범, 제작 (유)어송포유문전사 · KBS N · ZEN 프로덕션)의 촬영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총책임 프로듀서 김정환 CP와 배우 여진구, 설현, 이종현, 길은혜가 참석했다.

이날 여진구는 전작 MBC ‘해를 품은 달’에 이어 사극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여진구는 “그때는 세자였는데 지금은 유생이다. 곤룡포를 벗고 한복을 입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진구는 “오랜만에 사극을 촬영해 많이 어색하다. 감독님이랑 계속 연습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진구는 사극 속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조선시대 재민이는 무관 출신 집안의 장자이지만 피 공포증으로 가문의 대를 잇지 못한다. 이를 한시후(이종현)와 마리(설현)을 통해 극복해나가는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5회 방송부터 시공간을 초월하며 뱀파이어와 인간이 평화협정을 맺는 시기인 300년 전으로 타임리프해 또 다른 스토리를 이어나간다.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제공. 와이트리컴퍼니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