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맹기용
나혼자산다 맹기용


나혼자산다 맹기용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나혼자산다’ 맹기용이 허당 모습을 선보였다.

29일 방송된 MBC‘나 혼자 산다’에서는 대세남녀 예정화, 맹기용, 치타가 새롭게 합류해 매력적인 혼자 라이프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맹기용의 허당끼 가득한 모습이 공개되며 시선을 끌었다. 이날 맹기용은 두꺼운 안경을 낀 채 전날 밤 컵라면을 끓여먹어 부은 눈에 자다 일어나 붕 뜬 머리를 선보였다. 맹기용의 신선한 모습에 전현무는 “동생이냐”고 물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맹기용은 허당끼 가득한 모습을 선보여 예정화의 “모성애를 자극한다”는 평을 들었다. 맹기용은 캔을 뜯다 바닥에 내용물을 흘리고, 버튼을 잘못눌러 사이렌을 울리고, 햄스터집의 톱밥을 갈아주다 바닥을 더럽히는 등 실수를 연발하며 새로운 허당으로 등극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나혼자산다’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